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즐겨찾기
밝은 빛이 환하게 비치는 세상 밝은 빛누리
열린공간

☎ 상담문의전화

062-415-9500 이용시간 : 평일 09:00~18:00
※ 공휴일, 토/일 휴무

복지뉴스

김예지 의원, 안전상비의약품에 시각장애인용 점자 등 표시의무 법안 추진
게시글 보기 표입니다
작성자 관리자  
글정보 작성일 : 2020년 07월 18일 13:48 , 읽음 : 107

(서울=NSP통신) 김정태 기자 = 국회 김예지 의원(미래통합당, 비례대표)은 시각장애인의 의약품 접근성 제고를 골자로 하는 ‘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’을 대표 발의했다.

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의약품의 용기나 포장지에 제품 명칭, 유효기간 등을 점자로 표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. 하지만 시각장애인을 위한 의약품 점자표기가 권고사항에 그치고 있어 극히 일부의 의약품에만 점자가 표기돼 있는 상황이다.

이 때문에 시각장애인과 그 영유아 자녀들은 의약품의 오남용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.

뿐만 아니라 2017년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가 용역연구를 실시한 ‘점자 표기 기초 조사’보고서에는 “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편의점 약품, 대중적인 약품은 제품명이라도 점자가 표기됐으면 좋겠다”는 의견이 게재되기도 했다.

이에 김 의원이 발의한 약사법 개정안은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안전상비의약품의 경우 점자 또는 점자음성변환용 코드를 표시하도록 의무화해 시각장애인의 의약품 접근성을 제고하고 오남용을 방지하고자 했다.

김예지 의원은 “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안전상비의약품 13개 중 9개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또는 음성변환용 코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”면서 “시각장애인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안전상비의약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입법의지를 밝혔다.

 

출처: 

NSP통신 김정태 기자 ihunter@nspna.com
저작권자ⓒ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·NSP TV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.

링크: http://www.nspna.com/news/?mode=view&newsid=439939